<사설> 내가 살아야 하는 이유!! >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피니언

사설 <사설> 내가 살아야 하는 이유!!

2022-07-27 18:31

<발행인 현송 김기헌>


어떤 누군가가 살아야 하는 이유에 대한 질문을 던지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돈, 명예, 사랑, 가족 등을 들 것입니다.

 

우리 모두는 삶 속에서 크고 작은 시련들을 겪으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여러분에게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언제인가요? 그리고 끝이 없는 암흑 속에서 무엇이 여러분을 버티게 만들었나요?


미국의 달라스 웨인즈라는 한 남성의 이야기를 들려드리고자 합니다. 2008년 달라스 웨인즈는 교회에서 페인트 작업을 하던 중 고압 전선에 걸려 치명적인 감전 사고를 당하게 됩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모두 불에 타버린 그는 3개월 만에 혼수상태에서 태어났으나 그는 더 이상 예전의 웨인즈가 아니었습니다.


왜냐하면 사고로 인해 얼굴 전체가 녹아버렸기 때문입니다. 눈은 물론 코도 녹아버려 더 이상 앞을 볼 수도 코로 숨을 쉬도 없게 되었습니다.


형체를 잃어버린 그의 모습을 보며 많은 이들이 눈물을 흘렸죠. 하지만 눈물을 짓지 않는 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 사람은 바로 웨인즈의 딸 스칼렛이었습니다. 


해버린 웨인즈의 모습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여전히 자신의 아버지를 사랑스러운 눈으로 바라보았습니다.


자신의 모습을 한없이 사랑해주는 딸을 보며 생각이 깊어진 웨인즈. 그는 고민을 거듭한 끝에 결심합니다. 얼굴 이식 수술을 받기로 한 것입니다.


생사를 장담할 수 없을 만큼 위험한 수술이었고, 두 번 다시는 딸을 못 만날 수도 있었죠.


하지만 딸이 학교에 입학했을 때, 제 모습으로 인해 친구들에게 놀림 당할 것을 생각하니, 위험을 무릅쓰고서라도 수술을 받아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렇게 시작된 얼굴 이식 수술. 30명의 의사와 간호사가 참여한 이 수술은 무려 17시간 동안 진행되었습니다.


장시간 대수술 끝에 마취에서 깨어난 달라스 웨인즈는 당시를 이렇게 회상합니다. “마취에서 깨어나자마자 펑펑 울었습니다. 2년 반만에 처음오로 코로 숨을 쉬는 순간이었죠.


음식 냄새가 코끝을 타고 흘러들어오더라고요. 숨을 쉬고, 냄새를 맡을 수 있다는 사실에 눈물이 멈추지를 않았습니다.


딸 스칼렛에게 제 모습을 꼭 보여주고 싶었어요.” 얼굴 이식 수술을 마치고 딸을 만나기 직전, 그는 한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얼굴이 녹아버린 채로 평생을 살 수도 있었어요. 딸이 없었더라면요.” 여전히 앞을 보지는 못했지만, 수술 후에 처음 만나게 될 딸 생각에 그는 가슴이 떨렸습니다.


“수술을 한 이후에 처음으로 딸을 만나게 될 텐데 기분이 어떠세요?” “그냥 꼭 껴안아주고 싶어요. 안아준 지 정말 오래 되었어요.”


“저는 현재 제 삶에 만족합니다.” 치명적인 사고에도 불구하고 현재의 삶이 더 행복하다는 달라스 웨인즈.


그 어떤 역경에도 긍정적인 태도를 지닌 웨인즈와 자신의 아버지를 한 없이 사랑해하는 스칼렛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에게 큰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내가 존재하는 이유, 즉 내가 살아야하는 이유가 바로 이런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인터넷 경인열린신문 (kiyln@daum.net)
저작권자(c) 인터넷 경인열린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오피니언 목록
게시물 검색

  • 인터넷 경인열린신문   등록번호 : 인천, 아 015179   등록일 : 2022.01.18   발행인 편집인 대표 : 김기헌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기헌
  • 주소 : (우)23031 인천광역시 강화군 강화읍 강화대로 396   편집국 : 032-934-5750   팩스 : 032-934-5755   광고 구독신청 : 032-934-5751   이메일 : kiyln@daum.net
  • 인터넷 경인열린신문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by kiyl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