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상식>오십견이 다 나았다는 착각이 병을 키울수도 있다 >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피니언

칼럼기고 <의학상식>오십견이 다 나았다는 착각이 병을 키울수도 있다

2022-07-19 20:26

<연세건우병원 이상윤 원장>


인간을 포함한 모든 생명체는 노화를 피할 수 없다. 그리고 그 노화의 증거는 몸에서부터 바로 나타난다. 나이를 먹어갈수록 몸 한 두 군데가 고장나기 시작하는 게 대표적이다. 


물론 노화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이 '자연스러우며 피할 수 없다'는 점이 사람을 더 곤란하게 만들기도 한다. 늘그막의 사람들이 병을 '노화'로 착각한 채 방치하다가 정말 더 큰 병을 만드는 경우다.


대표적인 것이 오십견이다. 오십견은 노화로 인해 관절 주변에 염증이 생겨 통증과 관절운동장애가 나타나는 질환이다. '오십대의 어깨'라는 명칭에서도 알 수 있듯 40~50세 이상의 중장년층에서 나타나는 대표적인 퇴행성 질환이다.


한 해 오십견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은 75만명이다. 적지 않은 숫자다. 오십견은 꽤 큰 통증과 일상의 불편을 초래한다. 극심한 어깨 통증과 함께 전 방향 운동이 제한되고, 수동적인 관절 운동조차 어려워지며 머리감기, 양치질, 옷 입기, 기지개 펴기 등 어깨나 팔을 들어올리는 등의 일상적인 행동조차 버거워진다.


하지만 초기 통증을 잘 견디면 통증은 다소 완화된다. 질환 발생 후 1~2년 정도 경과하면 오히려 통증이 감소하고, 감소했던 관절 운동 범위가 어느 정도 회복된다. 이 때문에 사람들은 자신의 병이 나았거나 낫고 있다고 착각하고 병원 방문을 포기하거나 중단하기 시작한다.


연세건우병원 이상윤 원장(정형외과 수부상지 전문의)은 이를 “오십견의 진행 방식을 모르고 내리는 섣부른 결정”이라고 말했다. 이상윤 원장은 “오십견은 통증기, 동결기, 용해기로 진행 단계가 구분되는데, 극심한 통증과 관절운동 제한 같은 대표적 증상들은 통증기부터 동결기에 걸쳐 나타나며 용해기로 접어들면 통증이 감소하며, 제한적인 운동범위가 개선되는 등의 증상이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원장은 “이를 자연치유라고 생각하면 대단히 큰 착각”이라고 덧붙였다. 이 원장은 “통증이 줄어들었다는 이유로 치료를 포기하고 관절낭에 생긴 염증을 방치할 경우, 다른 관절 부위로 염증과 유착이 확대될 뿐만 아니라 관절막이 정상 수준 대비 2배 이상 두꺼워질 수 있다”며 “이는 더 큰 병으로 되돌아올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했다.


이 원장은 “학계에 보고된 오십견의 자연치료 확률은 20% 남짓”이라며 “통증의 유무에 따라 자연치유 여부를 임의로 결정할 것이 아니라 전문가의 소견에 따라 적절한 치료방식을 찾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원장은 “상태가 심각하지 않을 경우 주사 치료나 체외충격파 등 보존적 치료만으로 효과를 볼 수 있다”면서도 “재발하거나 상태가 호전되지 않는 경우에는 관절 내시경을 이용해 관절 내 염증을 제거하고 유착된 관절막을 절개하는 수술을 해야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인터넷 경인열린신문 (kiyln@daum.net)
저작권자(c) 인터넷 경인열린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오피니언 목록
게시물 검색

  • 인터넷 경인열린신문   등록번호 : 인천, 아 015179   등록일 : 2022.01.18   발행인 편집인 대표 : 김기헌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기헌
  • 주소 : (우)23031 인천광역시 강화군 강화읍 강화대로 396   편집국 : 032-934-5750   팩스 : 032-934-5755   광고 구독신청 : 032-934-5751   이메일 : kiyln@daum.net
  • 인터넷 경인열린신문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by kiyln.kr